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로그 아웃하고 이 세션을 마치시려면 "OK"를 클릭해주세요


Change font size

선천적인 털손질 능력

반려묘는 혼자서 털을 손질하는 방법을 알고 있을 뿐 만 아니라 태어날 때 부터 그루밍(털 손질)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루밍은 대부분의 반려묘들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특성 중의 하나입니다. 털 손질을 위해 도움이 조금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반려묘들은 혼자서도 털 손질을 훌륭하게 해 낼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그루밍 과정을 매우 즐거워합니다.

그루밍에 적합한 신체 구조. 반려묘는 털 손질에 매우 적합한 유연하고 조직적인 신체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혓바닥의 중앙 부분에 분포되어 있는 매우 거친 가시 모양의 돌기들에서 부터 날카로운 이빨, 빗처럼 생긴 발톱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들이 그루밍을 위해 잘 조율된 기계처럼 움직입니다. 또한 반려묘들은 혀로 앞발을 핥은 후 자신들의 얼굴을 닦아낼 때 앞발을 마치 젖은 수건처럼  사용합니다. 더 흥미로운 것은 고양이가 자신의 앞발을 사용하여 머리에 있는 작은 피지선들을 자극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피지선에서 분비되는 지방질은 고양이 특유의 냄새를 만들어 내고 몸 전체로 퍼지게 됩니다.

털갈이 시기. 대부분의 반려묘들은 일반적으로 일 년에 한 번씩 털갈이를 합니다. 털갈이를 하는 시기는 일반적으로 봄이나 초여름입니다. 따뜻하고 아주 밝은 집에서 반려묘가 계속 살고 있다면 털갈이는 일년 내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만약 반려묘의 털이 너무 급속히 빠질 경우에는 그 원인이 건강상의 질환때문이 아닌지 담당 수의사에게 반드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반려묘가 털 손질을 하는 동안 방해 해서는 안됩니다. 반려묘의 입장에서 털손질은 매우 중요한 일이고  반려묘는 그 일을 즐깁니다. 따라서 반려묘가 최대한 털 손질을 즐겁게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관련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