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로그 아웃하고 이 세션을 마치시려면 "OK"를 클릭해주세요


Change font size

반려묘의 털손질

고양이는 매우 깨끗한 동물입니다. 하지만, 아무리 깔끔한 고양이라도 털손질(그루밍)하는 것을 조금만 도와준다면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습니다. 특히 털이 긴 장모종일 경우에는 더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려묘의 털을 손질해 주는 것은 보호자와의 유대감을 형성할 수 있는 훌륭한 방법입니다. 또한 그루밍은 피부와 피모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반려묘가 어렸을 때 부터 브러싱과 빗질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좋습니다. 브러싱을 해주면 털이 엉켜 매듭이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으며 죽은 털도 제거해 줄 수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브러싱을 해주면 반려묘의 피모가 청결하고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으며, 헤어볼 형성 또한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얼마나 자주 해야 하나요? 반려묘가 장모종일 경우, 하루에 한 번 혹은 적어도 일주일에 두 번은 브러싱을 해주어야 합니다. 단모종일 경우는 일주일에 한 번으로 족합니다.

필요 항목. 장모종을 위해서 특별히 제작된 도구들이 많이 있지만 브러쉬와 빗만 준비하셔도 무방합니다. 단모종에게는 수의사가 추천하는 브러쉬만 있으면 충분합니다.

브러싱. 반려묘의 털이 지나치게 엉켜있는 경우가 아니라면, 그냥 브러쉬를 이용하여 반려묘의 털을 잘 빗어주면 됩니다. 5~15분 정도가 적당하며 그 이상은 브러싱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반려묘들은 브러싱을 해주는 것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그냥 놓아주고 나중에 다시 시도합니다. 장모종의 경우, 털이 엉켜 붙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반려묘의 피모에 털이 엉켜 있는 부분이 있다면 인내심을 가지고 세심하게 브러싱을 해주어야 합니다. 이 때, 엉켜있는 매듭 부분의 바로 아래쪽 털을 손으로 붙잡고 엉킨 부분을 브러싱 해주어야 털이 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반려묘의 털을 잘 손질할 수 없을 경우에는 전문 그루밍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탈모에 도움이 되는 적절한 영양식품 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목욕 시간. 단모종 반려묘는 지나치게 더럽거나 알러지가 없는 이상, 목욕시킬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장모종의 경우에는 가끔씩 하는 목욕으로 피모를 건강하게 유지하고 피모에 기름기가 끼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담당 수의사에게 문의하시면 반려묘 목욕 방법에 대한 친절한 설명과 함께 반려묘용 특별 샴푸를 추천해 줄 것입니다.

목욕 준비. 대부분의 반려묘들은 물에 젖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가까이에 샴푸와 수건을 준비한다면 목욕시간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목욕도 손쉬어 질 것입니다. 목욕을 좀 더 손쉽게 하려면 다른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해보세요. 한 사람이 반려묘를 잡고 있는 동안 다른 사람이 목욕을 시킨다면 좀 더 쉽게 목욕을 끝낼 수 있습니다.

  • 먼저 엉켜있는 매듭을 풀어내기 위해 반려묘의 피모를 꼼꼼하게 브러싱해 줍니다. 엉킨 매듭 부분이 물 속에서 수축하여 더 단단해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 반려묘를 욕조안에서 목욕시킬 경우, 반려묘를 욕조에 넣기 전에 물을 먼저 틀어둡니다. 목욕은 조용하고 부드럽게 진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 욕조의 물은 반려묘의 배 부분까지 채우는 것이 좋습니다. 물의 온도가 너무 뜨겁지는 않은지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욕조를 반드시 준비할 필요는 없습니다. 대야 두 개로 욕조의 기능이 가능합니다. 하나는 비눗물을 위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몸을 헹구는 데 사용하면 됩니다.
  • 목욕 준비가 끝나면 반려묘를 방 안으로 데리고 와서 문을 닫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반려묘가 온 몸에 비눗물을 묻히고 집 안을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게 될 수도 있습니다. 반려묘의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솜으로 귀를 막는 것도 좋습니다. 반려묘를 부드럽게 물 속에 담그고 말을 건네거나 신체 접촉을 통해 반려묘를 안심시킵니다.
  • 바가지나 젖은 플란넬을 이용하여 부드럽게 반려묘의 몸을 적셔줍니다. 하지만 반려묘의 머리에 직접 물을 붓거나 반려묘를 물 속에 완전히 담그면 안됩니다.
  • 목욕을 시작하면 반려묘가 울면서 거부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며 반려묘가 약간 불안해 할 뿐이므로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 샴푸로 거품을 내어 반려묘의 털 구석구석에 발라주세요. 이 때, 얼굴과 눈, 귀 부분은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샴푸가 끝난 뒤에는 털을 잘 헹구어 주셔야 합니다. 샴푸가 남아 있으면 피부를 자극할 수도 있습니다. 샤워기의 이동이 자유롭다면, 물 튀김과 시끄러운 소리를 방지할 수 있도록 반려묘의 몸에 샤워기를 가까이에 두고 몸을 헹구어 줍니다.

보온. 반려묘가 물 밖으로 나오자 마자 수건으로 몸을 감싸고 부드럽게 두드려 털을 말려줍니다. 반려묘의 털이 긴 장모종이라면 특히 털이 얽히거나 매듭이 생기지 않도록 부드럽게 말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건으로 털이 완전히 마르지 않을 경우에는 털이 완전히 마를 때까지 반려묘가 실내에 있도록 해줍니다. 뜨거운 바람은 반려묘의 피부에 화상을 입힐 수 있으므로 헤어드라이기 사용은 자제해야 합니다.

발톱 관리. 반려묘는 자신들의 발톱을 날카롭게 유지하기 위해서 할퀴는 행동을 보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스크래칭 행동에도 역시 도움이 필요합니다. 반려묘가 어릴 때 부터 발톱관리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면 장기적으로 훨씬 더 수월해질 것입니다. 담당 수의사와 상의하시면 올바른 발톱관리 요령과 정확한 발톱깎기 사용법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관련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