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로그 아웃하고 이 세션을 마치시려면 "OK"를 클릭해주세요


Change font size

발정기에 있는 반려묘 이해하기

여러분의 반려묘가 이미 발정기를 겪은 적이 있다면 그 당시 반려묘가 심하게 큰 소리로 울어대고 끊임없이 관심을 요구했던 상황들이 기억날 것입니다. 만약 반려묘가 짝짓기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반려묘의 발정기는 여러분과 반려묘 모두에게 우울하고 힘든 시간이 될 것입니다. 반대로 반려묘가 짝짓기를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여러분은 일년마다 두 마리의 새끼 고양이를 맞이할 준비를 해야만 할 것입니다. 교배에 대한 계획이 없다면, 반려묘를 위한 최고의 관리는 중성화 수술이 될 것입니다. 그것이 반려묘와 여러분 모두를 편하게 하는 길입니다.

발정기에 있는 반려묘는 번식 주기 중 가장 생식력이 왕성한 시기를 맞게 되어 교배할 짝을 찾게 됩니다. 반려묘는 일반적으로 봄과 가을에 발정기를 맞게 되며 그 기간은 짧게는 며칠에서부터 길게는 몇 주까지 지속됩니다. 반려묘는 대개 약 6개월 정도가 되면 첫 번째 발정기가 찾아오지만, 겨우 4개월이 지난 반려묘에게도 찾아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발정기 동안, 반려묘는 매우 다정스러운 행동과 함께 가구나 벽,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몸을 문지르는 행동을 보입니다. 반려묘는 특히 뒷 다리 부분을 물체에 비비는 행동을 보일 수 있으며, 뒷 다리와 꼬리를 들어 교배 자세를 자주 보이기도 합니다. 발정기와 관련하여 보호자에게 가장 큰 문제가 되는 부분은 발정기때 내는 울음 소리와 스프레이 행동입니다. 발정기에 있는 반려묘들은 교배할 짝을 유인하기 위하여 시끄러운 울음소리를 지속적으로 내게 됩니다.  수컷의 경우 암컷을 부르기 위해 강한 냄새가 나는 소변을 벽이나 가구에 스프레이할 수도 있습니다. 만약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묘를 기르고 있을 경우, 그들은 발정기가 되면 필사적으로 밖으로 나가려고 할 것입니다. 심지어 창문이나 문을 뚫고 나가려고까지 하기도 합니다.

담당 수의사가 이러한 증상을 줄이기 위해서 약을 처방해 줄 수는 있지만 반려묘가 발정기를 겪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중성화 수술을 해주는 것입니다. 중성화 수술을 받은 반려묘는 발정기가 오지 않으며, 영역 표시 행동이나 소변 분사, 발톱으로 할퀴는 행동들도 현저하게 감소할 것입니다.


관련 제품